HOME CYBER PUBLICIT 재단소식
포니정재단, 대한축구협회와 함께 60명 꿈나무에 장학금 첫 수여
38 2016.03.17 903






대한축구협회가 ‘포니정 재단’과 협약에 따라 처음으로 축구 유망주 60명에게 장학금을 수여했다.

대한축구협회는 28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대한축구협회-포니정재단 장학금 수여식`을 개최했다. 장학금은 어려운 가정형편에도 불구하고 우수한 기량으로 축구 선수의 꿈을 키워가고 있는 강릉경포여중 이봄희 등 남녀 중학교 축구선수 60명에게 1인당 200만 원씩 전달됐다.

지급대상자는 장학금 선정위원회(위원장 김호곤)가 16개 시도축구협회와 연맹의 추천을 받은 선수들을 대상으로 결정했다.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은 첫 장학금 대상자로 선정된 선수들에게 축하를 전하며 "축구 실력뿐 아니라 인격도 훌륭한 선수, 학업도 꾸준히 함께 해나가는 선수로 커나가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오늘은 도움을 받았지만, 나중에 성장했을 때는 다시 어려운 후배 선수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멋진 선수로 성장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대한축구협회는 `포니정재단`과의 협약에 따라 올해부터 2019년까지 향후 5년간 매년 60명의 중학교 축구 선수들에게 장학금을 지급하기로 협약했다. 연간 1억2000만 원의 장학금 지급은 국내 스포츠단체 장학금으로는 최대 규모다.

포니정 재단은 현대자동차를 세계적 기업으로 일군 고 정세영 회장의 뜻을 기리기 위해 2005년 설립됐으며, 사회 각 분야의 인재들에게 장학금을 지급하고 있다.
목록
 고려대 민족문화연구원과 한국학 장학, 연구지원 MOU...
 대한축구협회, 포니정재단과 축구 꿈나무 장학금 협약...
개인정보보호정책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사이트맵